Category Archives: 로마서9-11

5월 31일: 로마서: 9-11

하나님께 찬양을 하나님의 지혜와 사랑, 은혜와 자비를 완벽히 이해하고 감사하는 것은 불가능 합니다. 구원의 반응과 책임감은 찬양과 경배하는 것 입니다. 로마서 11장:33-36절 깊도다 하나님의 지혜와 지식의 풍성함이여, 그의 판단은 헤아리지 못할 것이며 그의 길은 찾지 못할 것이로다 누가 주의 마음을 알았느냐 누가 그의 모사가 되었느냐 누가 주께 먼저 드려서 갚으심을 받겠느냐이는 만물이 주에게서 나오고 주로 […]

5월 29일: 로마서 9-11

우리는 항상 하나님께서 개인에게나 나라를 위해 일하시는 방법을 혼동 되어서는 안됩니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약속하신 것은 꼭 지키시기 때문입니다!

5월 26일: 로마서 9—11

어떻게 유대인이 유대인이 라는 것 에로부터 끈어질 수 가 있을까요?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유대인은 불신과 반기를 통해 하나님의 언약으로부터 끈어질 수 있습니다.

5월 25일: 로마서 9-11.

종종 사람들은 하나님의 한 특성에 관해 집중합니다: 그의 선하심과 자비 아니면 신성하심과 재판하심. 그러나 우리는 하나님을 그렇게 나눌 수는 없습니다. 그가 모세 앞을 지나가셨을 때 자기 자신에 관한 설명을 주셨습니다.

5월 24일: 로마서 9-11

다음 구절에서, 바울은 다른 기독교인들이 가지고 있던 태도를 직면 하고 고치게 됩니다-하나님이 유대인들과 끝 마치셨고 비유대인들이 “선택받은”자들이라는 것을.